ohr

Office of Human Rights
 

DC Agency Top Menu

Heat Emergency: A heat emergency is in effect for the District of Columbia. Find information on cooling centers.

Find a COVID Center Near You

-A +A
Bookmark and Share

2022년 5월 디렉터가 전하는 메시지

OHR 뉴스레터

2022년 5월 디렉터가 전하는 메시지

 

친애하는 주민, 이웃, 친구 여러분,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이 언어는 우리 주변 세계와 소통하고 이해할 있게 해주는 강력한 도구입니다. 언어는 우리가 생각하는 방식, 세상을 보는 방식, 삶을 살아가는 방식, 다른 사람들과 상호 작용하는 방식에 영향을 있으므로 단어를 신중하게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포용적인 언어는 다양성, 포용성, 형평성 평등을 촉진하는 언어입니다. 모든 것은 인권사무소(OHR)가 컬럼비아 특별구에서 차별을 근절하기 위해 추구하는 것입니다. 컬럼비아 특별구의 지역 사회, 학교, 직장 공공 시설에서 다양성이 증가함에 따라 우리는 다양성을 정확하게 설명하는 언어를 사용해야 합니다.

인권사무소(OHR)는 여러 "포용적인 언어 가이드" 번째 판을 발표하게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가이드는 인종, 민족, 장애, 나이, 계층/사회경제적 지위, 정체성, 성적 취향, 종교 등 "8가지 분야" 정체성에 초점을 맞춥니다. 시리즈의 번째 주제는 인종과 민족에 관한 포용적인 언어로 인권사무소와 시장실의 인종 평등 사무국(ORE)이 공동으로 작업했습니다. 가이드는 우리가 일상 생활 및 직장 생활에서 포용적인 언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도움이 되는 유용한 정의, 차트 자료를 제공합니다. 포용적인 언어는 사람들이 진정한 자아를 가질 있도록 하고, 효과적인 의사 소통을 촉진하고, 공통의 이해를 조성하고, 보다 공정하고 평등한 사회에 가까이 다가가게 함으로써 우리 모두에게 이익이 됩니다.

가이드는 아시아/태평양 문화 유산의 달과 유대계 미국인 문화 유산의 달을 기념하는 시기와 완벽하게 어우러진 순간에 출간됩니다. 커뮤니티는 수세기 동안 불필요하고 혐오스러운 폭력의 표적이 되어 왔습니다. 가이드에서 배우게 것처럼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는 문구와 용어 일부는 인종차별, 반유대주의, 토착주의 외국인 혐오증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no can see/no can do" 또는 "long time no see" 같은 문구가 포함됩니다. 문구는 19세기에 미국인들이 피진(pidgin) 영어를 사용하는 아시아계 이민자(주로 일본인과 중국인) 조롱하기 시작하면서 시작된 반아시아적 문구입니다. 피진 영어 세계 여러 지역에서 사용되는 단순화된 영어 버전입니다. 응원을 하는 데 많이 쓰이는 “Hip Hip, hooray” 인종 차별에 뿌리를 두고 있을 있습니다. 용어는 1819년의 "Hep Hep(헵 헵)" 폭동 동안 반유대주의자들이 사용한 용어로 그 이후에는 홀로코스트 동안 유대인들을 소탕하기 위해 나치가 사용한 독일어 문구 hep hep”에서 파생되었다고 합니다.

가이드가 도움이 되길 바라며 그리하여 우리 모두가 서면과 구두 의사 소통에서 무의식적인 편견과 고정 관념, 나아가 편견과 차별을 강조하는 언어를 사용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하는 탄탄한 기반을 제공하기를 바랍니다.

포용성을 위하여